2030년 전기차배터리 중국 천하 예상...생산능력 한국의 3배

박소연 승인 2022.05.13 16:32 의견 0

2030년에도 중국이 전 세계 배터리 생산능력의 60% 이상을 차지해 ​중국 천하가 이어질 전망이다. ​

​13일 SNE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전기차용(ESS용 포함) 이차전지 업체의 총 생산능력이 작년 994기가와트시(GWh)에서 2030년 8247GWh까지 연평균 27%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.

삼성SDI 각형 배터리 [사진=삼성SDI]

​​2030년 이차전지 업체의 국적별 생산능력 비중은 중국업체가 63%로 대부분을 차지할 전망이다. 한국 이차전지 기업은 20%로 그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.​

​​중국 업체 CATL의 생산능력이 1285GWh로 1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. 국내 배터리 3사의 경우 LG에너지솔루션이 생산능력 778GWh로 2위, ​SK온은 465GWh로 6위, 삼성SDI는 364GWh로 9위를 기록할 전망이다.

​지난해 기준으로 ​LG에너지솔루션은​​ 140GWh로 2위, ​SK온은 40GWh로 7위, 삼성SDI는 29GWh로 10위를 각각 기록했다.

​지난해 1% 수준이었던 노스볼트(Northvolt), 프라이어(Freyr), ACC 등 유럽 내 이차전지 업체들은 2025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한다. 2030년 생산능력 비중에서 10%를 차지하며 일본(5%)을 제칠 것으로 전망됐다.​

​SNE리서치 관계자는 "10년 안에 새롭게 전기차 시장에 뛰어드는 이차전지 업체의 수가 굉장히 많다"며 "양산 경험이 많은 한중일의 톱티어(top-tier) 업체들을 제외하면 양산에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"고 말했다.

저작권자 ⓒ 주주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