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MM, 1분기 영업이익 3조 달성할까

HMM, SK하이닉스 실적 뛰어넘을 가능성도

박소연 승인 2022.05.12 14:33 의견 0

HMM이 올해 1분기 실적 발표를 앞둔 가운데 영업이익 3조원을 넘길 가능성이 점쳐진다.

​12일 업계에 따르면 HMM은 오는 13일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한다.

​한국투자증권은 HMM이 이번 1분기 ​​매출 4조6800억원, 영업이익 2조8800억원을 거둘 것으로 추정했다. 전 분기 대비 각각 5%, ​7% 증가한 수치다. ​

​영업이익률이 60%를 돌파할 가능성도 제기된다.

​HMM의 호실적은 해운업계 비수기인 1분기에 거둔 것이라 더 의미가 있다.​

​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"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(SCFI)는 1월 첫째 주 이후 매주 하락했지만, 실제 실적에 반영되기까지 시차가 존재한다"고 설명했다.

​이어 "HMM의 매출에서 40% 넘게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미주 항로의 운임은 오히려 예상보다 좋았다. 1분기 미주 서안의 평균 운임은 전 분기 대비 18% 상승했다"고 덧붙였다.

​올해 1분기 크게 오른 환율도 HMM의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. 올해 1분기 원·달러 평균 환율은 전년 동기 대비 8.2% 오른 1205원을 기록했다. ​

​HMM은 운임을 대부분 달러 등 외화로 수취하기 때문에 환율이 상승하면 원화로 집계되는 실적이 증가한다.

​HMM이 이번 분기 실적 3조원을 달성할 시 SK하이닉스의 1분기 실적을 증가할 가능성도 있다. SK하이닉스는 증권업계 추정(컨센서스) 올해 1분기 영업이익 3조344억원을 거둘 것으로 추정된다. ​

​HMM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기준 삼성전자, SK하이닉스, 포스코에 이어 상장사 4위를 기록한 바 있다.

저작권자 ⓒ 주주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