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KC, 매출 분기 첫 1조 돌파...글로벌 사업장 확대

1분기 연결 기준 매출 1조1206억원, 영업이익 1330억원 기록

박소연 승인 2022.05.10 15:09 의견 0

​SK그룹의 소재·화학기업인 SKC가 분기 사상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넘어섰다.

​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KC는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1206억원, 영업이익 1330억원을 기록했다.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0.5%, 영업이익은 57.6% 증가했다.

SKC는 SK피아이씨글로벌을 중심으로 한 화학사업에서 가장 큰 매출을 기록했다. SK피아이씨글로벌은 매출 4348억원, 영업이익 861억원을 기록했다. ​

​프로필렌옥사이드(PO) 제품의 스프레드 약세에도 고부가 제품인 프로필렌글리콜(PG) 매출이 늘면서 매출 규모가 전년 대비 86% 증가했다. ​

​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은 매출 3354억원, 영업이익 280억원을 달성했다.

​첨단 IT및 디스플레이용 고부가 제품 판매가 증가했고, 친환경 열수축 포장재 '에코라밸' 등 친환경 소재 판매가 늘면서 전년 동기보다 두 배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거뒀다.

SKC솔믹스를 중심으로 한 반도체소재사업은 매출 1329억원, 영업이익 49억원을 기록했다. 특히 CMP패드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수익성을 개선했다. ​

​2차전지용 동박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는 매출 2125억원, 영업이익 245억원의 실적을 거뒀다. 고객 다변화를 통해 동박 판매량이 처음으로 분기 1만톤을 돌파했다.

​SK넥실리스는 ​본격적인 글로벌 생산체제 구축에 속도를 낸다.

​1분기 경영실적 발표회에서 이재홍 SK넥실리스 대표는 "말레이시아는 2023년 상반기 완공해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. 폴란드 공장은 2분기 내 착공해 2024년 4분기부터 양산을 개시할 것"이라고 설명했다.​

​또한 "미국은 현재 부지 선정을 진행 중이며, 올해 내 부지 선정을 완료하고 연내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"고 덧붙였다.

저작권자 ⓒ 주주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